default_setNet1_2

쉽게 씌여진 기사

기사승인 2017.08.26  19:29:31

공유
default_news_ad1
전대신문 학교 홍보지로 바뀌었나요?’ 지난 6월 페이스북 <전남대학교 대나무숲>에 올라온 질문이다. 이외에도 신문이 제 역할을 하지 못한다, 날선 비판이 사라졌다는 피드백들이 여기저기서 들려왔다. 날카로운 지적들은 송곳처럼 아프게 찔러왔다.

그래서 고민했다. 대학언론의 역할에 대한 고민을 거듭했다. 대학의 주인은 학생이지만 실질적으로 대학의 변화 흐름에 학생사회가 큰 영향을 미치기는 어려운 구조다. 아무리 수적으로 절대다수라 해도 정보에 대한 접근이나 제도 및 정책 부분에서 ‘구조적 약자’일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대학언론은 그래서 존재한다. 올곧은 눈빛으로 표면적 사실보다는 근본적 진실을 바라보며 자칫 토론과 비판 없이 제왕적 구조로 변질할 가능성이 있는 대학의 구성단위들을 견제해야한다.

문득 윤동주 시인의 <쉽게 씌여진 시>가 떠올랐다. ‘인생은 살기 어렵다는데 시가 이렇게 쉽게 씌여지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다.’고 참회하는 윤동주 시인의 자기고백 앞에서 부끄러웠다. 과연 지난 학기 <전대신문>은 학생들의 여론과 진실을 담으려는 노력 없이 기사를 쉽게만 쓰지는 않았는가. 그리고 그런 기사에 대한 비판이 아프다고 귀를 닫지는 않았는가. 몸에 좋은 약은 언제나 입에 쓰다. 비판이 쓰다고 외면하지 않겠다. 되려 쉽게 씌여진 기사를 부끄러워하겠다. 언제나 올바름을 찾기 위해 노력하는 <전대신문>이 되겠다. 

박지현 편집국장 5973sally@naver.com

<저작권자 © 전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