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우리말 간판 한번 보실래요?

기사승인 2017.10.09  14:33:45

공유
default_news_ad1

- ■한글날 특집

 올해로 한글이 반포된 지 571주년이 됐으며 한글날이 지정된 지는 92년이나 지났다. 이에 우리말의 아름다움을 함께 느껴보고자 <전대신문>이 우리 대학 주변의 순우리말로 된 간판 5개를 찾아봤다.

 
   
꽃초롱/후문
'초롱초롱’은 별빛이나 불빛 따위가 밝고 또렷한 모양을 가리키는 부사이다. 여성의류를 판매하는 이곳의 사장은 한글 간판을 사용하고 싶어 자신의 이름인 ‘초롱’을 따서 지었다고 전했다.

 
   
너랑나랑/후문
'너’와 ‘나’는 사람을 가리키는 대명사이다. 백반집인 이곳의 사장은 “밥집 이름으로 뭐가 좋을지 고민하다가 너랑 나랑 다 같이 밥 먹자는 의미로 짓게 됐다.”고 전했다.
 
   
얼쑤/후문
‘얼쑤’는 흥에 겨워서 떠들 때 가볍게 장단을 맞추며 내는 소리다. 음식점 얼쑤의 사장은 “손님이 흥겹게 식사를 했으면 좋겠다는 마음에서 상호로 쓰게 됐다.”고 말했다.
 
   
파삭파삭/상대
‘파삭파삭’은 단단하고 부스러지기 쉬운 물건을 잇달아 깨무는 소리나 모양을 의미한다. 분식집인 이곳의 사장은 “튀김의 부드럽지만 바삭한 식감을 나타내기 위해 붙인 이름이다.”고 말했다.
 
   
꽃이야기/예대 뒤
‘이야기’는 어떤 사물 등에 대하여 일정한 줄거리를 가지고 하는 말이나 글을 뜻한다. 화원인 이곳의 사장은 “이 곳이 단지 꽃을 판매할 뿐 아니라 꽃에 대한 이야기가 있는 가게라는 걸 나타내고 싶어 짓게 됐다.”고 설명했다.
 

차지욱 기자 joj__zz@naver.com

<저작권자 © 전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